" 위기가 기회다! " 작성자 amenpark 2022-11-03 조회 107


  

  " 위기가  기회다! "  

『검푸른 나무와 숲이
울창하게 우거진 밀림에서
온갖 짐승들이 뛰노는
아프리카 어느 마을의 이야기다.

숲속에서 풍요롭게 살고 있는
마을의 추장에게는
늦은 나이에 얻은
과년(過年)한 무남독녀 딸이 있었다.
 

 
  애지중지(愛之重之) 키워온

딸의 얼굴은 V라인,
몸매는 S라인,

눈부시도록 윤기(潤氣) 흐르는 피부에
성품(性品)마저 온순해 마을에서는 물론,

이웃 마을 총각들까지 신부 깜으로
군침을 흘리는 아가씨였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 무렵에,
추장께서는 마을사람들을
넓은 마당에 모이게 하고
큰 목소리로 말했다.

여러분! 나도 이제 늙었으니
딸을 혼인시키려 하오.

씩씩하고 멋진 총각을 사위를 뽑아
훗날에는 마을의 추장으로 택하려 하오!

그러니 이번 토요일 아침에
마을 총각들은 강가에 모이도록 하시오!

 
 
 
드디어
쭉쭉 빵빵(?)한 추장의 딸을 아내삼고

훗날에는
추장의 자리까지 넘겨준다는 소문이 퍼져나가

마을총각은 물론,
이웃 마을 추장 아들까지
주말 아침에 마을 가까이에 흐르는
강가에 잔뜩 모였다. 
 

 
이윽고 추장이 외친다.
많이들 모여 줘서 반갑소!
내가 출발명령을 내리면
이 넒은 강을 맨 먼저 헤엄쳐서 다녀온 총각을, 

 내 사랑하는 딸과 혼인시켜
사위를 삼아 훗날 추장이 되게 하리니,
자〜 출발!

 

 
  그런데 구름떼처럼 모인 총각들이
선뜩 강물에 뛰어들지 않고
서로 눈치만 보며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실은,
넓은 강물에는 악어들이
떼 지어 우글거리고 있었기에
모두들 망설이고 우두커니 서있기만 했다.
 

 
   추장이 다시 소리쳤다.
용감하고 씩씩한 총각을
반드시 사위 깜으로 삼을 테니,
자〜 출발하여라!


그러자 한 총각이
으악〜”소리를 지르더니
풍덩〜’강물에 뛰어들었다.

다른 총각들이 일제히 환성을 지르며 응원했다.

그런데 강물에 뛰어든 총각은,
마을에서 가장 모자란 듯 얼빵한(?) 노총각이었다. 
 

 
몰려드는 악어 떼를
주먹과 발로 때리고 차면서

어릴 때 젖 먹던 시절부터 익힌 수영실력을 발휘해
사생결단(死生決斷) 허우적거리며
넓은 강을 헤엄쳐갔다.

얼마나 빨리 강을 건넜던지
악어 떼들도 지쳐
아예 포기한 채 어디론가 달아났고,

돌아올 때는 뭇 총각들의 환호를 들으며
유유(愉愉)하게 도착했다.
 

 
숨을 헐떡이며
녹초가 된 총각에게 다가선 추장은,
기쁜 얼굴로 반기면서
칭찬하듯이 선포를 했다.

오 반갑도다! 용감하고 씩씩한 자네!
이 좋은 계절에 내 딸과 혼인하여
자식도 많이 낳고,

 훗날에 훌륭한 추장이 되어
마을을 풍요하게 이끌어가도록 하라!
 
  그런데 자네는 어찌 그리 용감한고?

 

  추장의 묻는 말에
사위 깜으로 선택된 얼빵한(?) 노총각이
곧장 뒤돌아서더니,

아까 강가에 남아서 응원을 했던 많은 총각들을 향하여
가픈 숨을 추스르며
엄청 괘씸스럽다는 듯 냅다 소리쳤다.

우씨〜 아까 어떤 X이,
가만히 서있는 내 등짝을 강으로 떠밀었나?
도대체 그 XX가 누구냐고?”

 

 
외국의 어느 백만장자가
자기 집 풀장에다 악어를 풀어두고
사위 깜 구하기’를 펼치는 짧은 ‘유머’를,

늘 싱거운 얘기를 즐기는 글쟁이 큰 머슴이
아프리카 추장 버전’으로
리메이크’시켰다.
 

 
  자신은 원치 않았지만,
우연찮게 닥친 ‘험한 위기’가
오히려 ‘반전의 기회’가 될 수 있는 경우도 있다.

위드 코로나 시대에
삶의 행태가 깡그리 망가졌어도, 
  ‘위기를 반전의 기회’로 삼아
고통의 삶 가운데서

지난 달 열린 ‘전국협회 정기연주회’와
DEC의 ‘창단 38주년 정기연주회’가
모두에게 강한 ‘감동의 기회’가 되듯이….
 

 
늘 답답한 마스크차림이 일상이 되어
이웃과 만남이나 모임도 피하고,

예배는커녕
어울려 찬양도 꺼리는 ‘위기시대’였지만,

도리어 코로나 도시 대구에서
찬양사명을 깨닫게 한
은혜로운 기회’가 되었음에,

4년 만에 ‘정기연주회’를 마치고
   감사한 맘으로 이 글을 썼다.
DEC150/늘 찬양하는 큰 머슴

  
지난 10월 20일(木) 정기연주회에서 앙코르곡으로 '찬양하는 순례자'를 부른 단원들...
 
Oh Happy Day - Edwin Hawkins Singers
 

윈도우10으로 제작해 음악이 들리지 않음에 DEC(대장합)홈페이지로...
-www.dechoir.net- 

ㆍ작성자 : 여수/김성조 존경하는 박정도 장로님!!!
감사드립니다.
11월호 단보 잘 받아읽었습니다.
정기연주회로 바쁘셔서 좀 늦는가?했었는데...
그래도 빨리 도착했습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에
참 공감이 가는 내용으로
새로운 도전의 의지를 갖게 합니다.
우리 여수장로합창단을 사랑해 주셔서
여러가지 부족한 소식을 게재해 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용기를 얻어서 더 힘차게 찬양하고
기쁨으로 정진하렵니다.
금년 한해도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감기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여수장로합창단 김성조 올림
등록일 : 2022-11-07
ㆍ작성자 : 안동/조광세 박 단장님!
위기에 처한 현실에서
전국장로합창단의 사기와 믿음으로
주님을 찬양하는 선도자로
늘 수고와 헌신에 감사를 드립니다
건강하시고 열성으로 늘 발전하는
전국장로합창단의 버팀목이 되소서
오늘도 보람된 삶이 이어지시길...
주님의 크신 은총이 충만하소서
-안동에서 조광세 드림
등록일 : 2022-11-05
작성자 비밀번호
※ 간단한 코멘트 남기세요▼
장로합창단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 조회수
1  ♤시월의 마지막 주간에 띄우는 11월호 단보♤ (1) 큰 머슴 2022-10-27 226
2      "누가 뭐래도 큰 머슴이 있음에…" (1) 안동/조광세 2022-10-29 30
3   " 브라보!(BRAVO)! "  (2) amenpark 2022-10-01 75
4       "권두언 브라보는, 브라보 였습니다! " (1) 청주/전순동 2022-10-02 26
5  ♤정기연주회를 앞두고 만든 10월호 단보는…♤ (6) 큰 머슴 2022-09-22 225
6  ' 오 늘 ' (11) amenpark 2022-08-31 75
7      “10월에 떠날 카네기홀 연주를 준비하며…”  (1) 경남단장 윤병석 2022-09-01 50
8  ♡ 개학준비를 하면서 만든 9월호 단보는... ♡  (5) 큰 머슴 2022-08-19 233
9  " 아멘! 아멘! 아멘! "  (6) amenpark 2022-07-31 102
10   ♧ 찜통 대프리카에서 만든 8월호 단보 ♧ (10) 큰 머슴 2022-07-19 223